New Villange Town

자연 속에서 알차게 지은 단지

아천전원마을

소백산맥의 호쾌한 품에 안긴 때 묻지 않은 마을. 그곳에서 합리적 비용으로 관리는 물론 편의까지 챙긴 전원주택의 기본을 만났다.

멀게는 작약산이, 가깝게는 듬대산이 부드럽게 감싸는 마을인 아천전원마을. 마을에서 둘러보는 산세는특별히 풍수를 모르는 이라도 제법 만족할 만한 멋진 풍광을 자아낸다. 그래서인지 전원마을을 품은 지역은 오래전부터 마을이 형성돼 내려오던 곳이었다. 그중에서도 전원마을 부지는 과거에 초등학교가 자리했던 땅이었다. 학교는 옛부터 마을의 중심에서 대피소 역할도 겸했던 만큼, 마을은 채광이나 풍광, 지대가 좋고, 마을 자체가 지역에서 두드러지기보다는 잘 녹아드는 형세를 갖췄다.

마을은 중부내륙고속도로 점촌·함창IC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자리해 우수한 서울 접근성은 물론, 가장 가까운 도심인 문경 시내가 10분 정도의 거리로, 일상에 필요한 문화, 소비, 의료, 교육 등 대부분의 도시 인프라를 누리기에 부족함이 없다. 실제로 이미 분양을 받거나 상담하는 케이스의 상당수가 문경시 기반의수요였다고.

모던한 스타일의 평지붕 구조인 것처럼 보이지만, 주택 측면에 가로로 길게 난 홈으로 경사지붕을 엿볼 수 있다.

바닥재로 쓰이는 멀바우 플로어링을 포치 마감재로 썼다. 마루보다 두텁고 단단해 뒤틀림이 없고, 남양재여서 습기에도 강하다.

화이트&블랙 바탕에 붉은 목재 포인트가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마을은 약 11,000㎡(3,300평) 정도의 규모에 130~230평 크기의 20개 필지로 분필되어 비교적 넉넉한대지 면적을 갖췄다. 또한 건축 시에도 지역이나 마을 차원의 제약 요소가 없어 건축주가 원하는 대로 자유 건축이 가능하다. 마을은 현재 학교용지 지목에 계획관리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덕분에 농·산지를 전용하는 다른 전원마을과 비교해 건폐율이나 용적률이 여유로워 건축이 자유롭다. 또한 토지취득세가 저렴한 것도 장점이다. 시공을 맡은 조은하우징의 채종훈 대표는 “건축면적이나 취득세만큼이나 농지를 개발하는 주택 단지 현장에서는 종종 준공 후에 납부하는 개발분담금이 이슈가 되곤 하는데, 이 마을은 그런 문제에서 자유로워비용의 추가나 분쟁 요소가 거의 없다”며 “건축을 하지 않더라도 수도나 전기 등 기반시설이 갖춰진 토지만 따로 분양받는 것도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단층이지만 높은 층고가 전면의 풍경과 어우러져 더 시원스럽다.

선명한 블루 컬러로 산뜻한 느낌을 연출한 주방. 왼편의 문으로는 팬트리와 이어진다.

HOUSE PLAN

대지위치≫ 경상북도 상주시 이안면 아천리 487

대지면적≫ 500㎡(모델하우스, 약 151평) / 10,933㎡(단지, 약 3,300평)

건물규모≫ 지상 1층

단지규모≫ 20세대

건축면적≫ 118㎡(35.69평)

연면적≫ 115㎡(34.78평)

건폐율≫ 27.97%(법정 40%)

용적률≫ 27.28%(법정 200%)

주차대수≫ 2대

최고높이≫ 5.4m

구조≫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 / 지상 –외벽 : 2×6 J-grade 구조목, 내벽 : S.P.F 구조목, 지붕 – 2×8 구조목

단열재≫ 벽체 – 그라스울 가등급, 비드법 네오폴 50mm(외단열) / 바닥 – 압출법보온판 특호 100mm 3중

외부마감재≫ 스터코플렉스, 컬러강판, 사스나 엠블럭, 멀바우 플로어링

창호재≫ A1 프론티어 PVC 3중 창호(에너지등급 1등급)

철물하드웨어≫ 심슨스트롱타이

설계≫ 더솜건축사사무소

분양가≫ 약 3억원(설계·시공·인허가 포함) / 필지 분양 시 3.3㎡ 당 52만원(수도·전기 인입 포함)

시공·문의≫ 조은하우징 채종훈 010-7488-7109

보다 넓은 공간을 부여한 팬트리는 현관과 주방을 이어주는 위치에 있어 무거운 짐을 들고 복도를 통과할 필요가 없어 동선을 줄이고 수납을 편리하게 한다.

손님방이나 아이방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 가로로 긴 픽스창은 숲의 푸름을 와이드하게 즐기고 채광을 풍부하게 만든다.

주택은 지금은 모델하우스로 쓰이지만, 추후 분양까지 염두에 두고 구조부터 단열, 마감까지 실제 입주해전원생활을 바로 시작할 수 있을 정도로 지어졌다. 단층이지만, 36평 정도로 제법 규모가 큰 편인데, 외부스터코 마감을 단색으로만 적용하면 자칫 지루해지기 쉬워 투톤으로 미묘한 변화를 줬다. 현관부에는 남양재인 멀바우 플로어링을 마감재로 사용했다. 외부환경에 강하면서 목재 특유의 컬러와 무늬로 고급스러움을 더하는 선택이었다. 지붕은 방수 하자 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경사지붕을 적용하면서도, 파라펫을 둘러 평지붕처럼 모던한 인상을 연출했다.
주택은 다락 없이 지어졌다. 여유로운 건축면적을 활용해 같은 레벨에 팬트리 등을 확보하는 것이, 오르내리는 것이 불편해 일 년에 몇 번 밖에 쓰지 않는 다락보다 효과적이라는 판단이었다. 덕분에 단층이지만,없어진 다락만큼 거실에 상당한 볼륨감을 확보할 수 있었다.

짙은 파란색 템바보드로 진중함을 더한 안방. 헤드 옆 작은 창에는 커튼 대신 탁자 러너를 활용해 시선을 가볍게 걸러줬다.

안방 바로 옆에 자리한 드레스룸과 파우더룸

INTERIOR SOURCE

내부마감재≫ 멀바우, 아카시아 집성목, LG하우시스 벽지욕실 및 주방

타일≫ 수입타일|수전 등 욕실기기≫ 로얄도기주방

가구≫ 리퍼스|조명≫ 비츠조명

현관문≫ 코렐 시그니처 도어 리네아포인터

중문≫ 예림 리안 3연동도어

방문≫ 예림 프리미엄 ABS도어

드레스룸≫ 예림 리안 슬라이딩도어

펜트리장≫ 투이지 퍼니쳐

데크재≫ 합성목재 + 방킬라이

안방에서는 주택 반대편 끝까지 시야가 막힘 없이 뻗어 있다. / 화사한 파스텔톤의 웨인스코팅 스타일 타일로 마감한 욕실.

서재나 아이방으로 쓸 수 있는 침실.

앞마당에는 채소가 풍성하게 자라는 쿠바식 텃밭과 파이어피트가 즐거운 야외 활동을 그려내는 듯하다.

현관에서는 신발장처럼 보이는 문을 열면 큰 규모의 팬트리를 만날 수 있다. 재미있는 것은 반대편 문을열면 바로 주방과 통할 수 있다는 것. 덕분에 무거운 식재료를 들고 신발을 벗고 복도를 돌아 주방으로 향하는 대신, 바로 팬트리에 정리하고 또 주방에서 꺼낼 수 있도록 생활의 편의를 높였다. 공간들은 세 칸의방과 거실이 바로 햇빛을 받는 4베이(bay) 구조로 앉혀졌다. 정남향에서 채광과 뷰를 모두 만족하는 입지이기 때문에 실험적인 배치보다 아파트와 비슷해 익숙하면서 안정감 있는 구조를 갖춰 전원주택 생활에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입주자를 배려했다.
전원생활에 충실한 자연환경과 풍광, 도시 인프라를 누리는 접근성, 건축의 실질적인 편의성을 두루 갖추고 있는 아천전원마을. 단지를 감싼 자연환경과 두루 기능성을 갖춘 안식처가 전원주택의 꿈을 실현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 월간 전원속의 내집 2021년 7월호 / Vol.269 http://www.uujj.co.kr

취재 신기영 사진 변종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